이름 FO24TV 이메일 fo24tv@fo24.co.kr
작성일 2017-05-10 조회수 128
파일첨부
제목
문열린 문재인정부, 4차산업혁명·내수주 뜬다
최우선 정책목표와 부합
부동산·통신서비스는 불안

전문가들은 신 정부 출범의 수혜주로 무엇보다 내수주 및 4차산업혁명 관련주를 꼽고 있다. 새 정부 정책의 최우선 목표가 신산업 육성과 내수 부양에 맞춰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NH투자증권은 10일 문재인 제19대 대통령의 10대 공약을 분석, 4차 산업혁명 관련주와 지배구조 관련주, 방산주 등을 새 정부 수혜 업종으로 꼽았다. 

김병연 연구원은 “현재의 공약을 기초로 보면 반도체, 정보·기술(IT), 네트워크 장비, 미디어, 전기차, 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관련주와 지배구조 관련 주요 그룹주,방산주, 유통, 신재생에너지, 창투사, 공무원 관련 교육주 등에 정책 효과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반면에 부동산, 증권, 유틸리티, 카드, 중·고등학생 관련 교육주, 통신서비스 등은 규제 위험이 확대될 수 있는 업종”이라고 덧붙였다. 

한국투자증권은 소비회복의 수혜가 예상되는 유통, 레저, 엔터테인먼트, 의류 등 내수주의 강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바이오, 인터넷ㆍ게임,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은 규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소연 연구원은 “국내총생산 대비 47% 수준까지 하락한 내수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새 정부는 노동시간 단축과 일자리 확충, 내구재 소비 장려를 위한 세제혜택, 문화 및 관광 산업 활성화 지원 등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업종별 애널리스트를 통해 새 정부정책 영향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대체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 해결 등을 통한 중국과의 관계 개선, 일자리 창출 및 근로시간 단축 등 내수 부양 기대감에 대한 언급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원전과 석탄발전 축소 및 친환경 정책이 눈에 띄었으며 제약ㆍ바이오, 인터넷·게임,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정보기술(IT) 업종은 규제 완화 기대감이 주로 제시됐다고 박 연구원은 설명했다. 

키움증권도 문재인 정부의 출범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상표 연구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 중에는 ‘혁신적 4차 산업 경제 생태계 구축’ ‘스타트업, 벤처 창업 지원’과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을 위한 친환경 전기동력차 보급 확대 및 전기차 충전 인프라 조기 구축이 있었다”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5G 인프라 조기 확대가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의 핵심을 전기차, 자율주행차, 신재생에너지, 인공지능, 3D 프린팅, 빅데이터, 산업로봇 등 핵심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닷컴 버블 시기와는 달리 4차산업 혁명은 개인의 일상에서 세계 경제지형도 바꿀 수 있는 중요한 변곡점인 만큼 10년 만의 정권교체를 기점으로 IT기업과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이 이끄는 중소형 장세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새 정부 출범…'문재인 랠리' 기대주는?
다음글 미국 셰일업계 부활, 석유시장 흔든다
        

아이디저장

보안접속